후반 30분 교체돼 동점·역전골 터뜨려

K리그1 33라운드 MVP에 선정된 포항 스틸러스의 이호재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K리그1 33라운드 MVP에 선정된 포항 스틸러스의 이호재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Today-korea=이서은 기자] 포항 스틸러스의 이호재가 K리그1 33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6일 프로축구연맹은 지난 3일 광주FC와의 경기에서 멀티골로 포항의 3-2 승리를 이끈 이호재를 하나원큐 K리그1 2021 33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1-2로 뒤진 후반 30분 교체 투입된 이호재는 37분 임상협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동점 골을 넣었다.

45분에는 이수빈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만들었다. 프로 데뷔 골이자 멀티 골이었다.

포항은 이 날 승리로 리그 4연패를 끊었고, 이 경기는 K리그1 33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다.

이호재는 제르소(제주), 권창훈(수원)과 함께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K리그1 33라운드 베스트 11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K리그1 33라운드 베스트 11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임상협(포항), 이동경(울산), 김보경(전북), 이동준(울산)은 미드필더 부문, 설영우(울산), 김경재(제주), 안현범(제주)은 수비수 부문에 포함됐다. 최고 수문장으로는 울산의 조현우가 뽑혔다.

포항과 광주의 경기가 베스트매치, 울산이 베스트팀에 선정됐다.

1위 울산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수원FC전에서 바코, 이동경, 이동준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3-0 대승을 거뒀다.

K리그2 33라운드 MVP로 선정된 부산 아이파크의 최준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K리그2 33라운드 MVP로 선정된 부산 아이파크의 최준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한편, K리그2(2부) 32라운드 MVP에는 부산 아이파크의 최준이 이름을 올렸다.

최준은 3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부산과 충남아산의 경기에서 후반 시작 50초 만에 역전 골을 터뜨리며 부산의 2-1 승리에 기여했다. 부산은 이날 승리로 기분 좋은 연승을 이어갔다.

K리그2 33라운드 베스트11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K리그2 33라운드 베스트11 (사진=프로축구연맹 홈페이지)

베스트 매치는 3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 부천의 경기가 선정됐다. 1-1로 비긴 양 팀은 이날 경기에서 총 슈팅 27개를 날리며 혈전을 펼쳤다.

베스트 팀은 김천이다. 2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안산과 경기에서 박동진의 결승 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둔 김천은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리며 리그 선두자리를 유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