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하나

WC 최종예션 3차전 일본-사우디아라비아 (사진=AP/뉴시스)
WC 최종예션 3차전 일본-사우디아라비아 (사진=AP/뉴시스)

[Today-korea=이서은 기자] 일본의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일본이 8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제다 킹 압둘라 스포츠시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에서 0-1로 무릎을 꿇었다.

후반 26분 사우디아라비아의 피라스 알부라이칸이 일본 골망을 갈랐다.

1차전에서 오만에 0-1로 패배한 일본은 2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고 다시 전열을 재정비하는 듯 했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에 다시 패배하며 승점 3점(1승 2패)으로 조 3위에 머무르게 됐다.

조 2위까지 본선에 직행하지만 3위는 아시아 플레이오프를 거친 뒤 대륙별 플레이오프에서 티켓을 얻어야 한다.

일본은 벌써 선두 두 팀(호주,사우디아라비아)과 승점 차가 6점으로 벌어지며 월드컵 진출에 실패라는 최악의 경우도 고려할 상황에 놓였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부터 2018년 러시아월드컵까지 6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일본이 과연 기록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3연패에 빠진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진=AP/뉴시스)
3연패에 빠진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진=AP/뉴시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또 최종예선 첫 승에 실패했다.

베트남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치른 중국과 최종예선 B조 3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중국을 상대로 2-2로 맞서다 후반 추가시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에서 뛰는 우레이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내줬다.

이로써 사상 처음 월드컵 최종예선에 오른 베트남의 첫 승리는 다음으로 미뤄졌다.

사우디아라비아(1-3 패), 호주(0-1 패)에 이에 중국에도 진 베트남은 3연패를 기록, 조 최하위(승점 0)로 내려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