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는 3연승 좌절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사진=뉴시스)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사진=뉴시스)

[Today-korea=잠실, 이한주 기자]키움이 투, 타 조화를 앞세워 3연패에서 벗어났다.

키움 히어로즈는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5-4로 짜릿한 한 점차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결과로 키움은 3연패에서 탈출하며 시즌 전적 65승 6무 65패를 기록, 5할 승률을 회복했다. 반면 LG는 연승행진이 2에서 멈췄다(69승 9무 55패).

키움은 이용규(우익수)-김혜성(2루수)-이정후(지명타자)-박병호(1루수)-송성문(3루수)-이지영(포수)-예진원(중견수)-변상권(좌익수)-신준우(유격수)가 타선을 구축했다. 선발투수는 안우진. 

LG는 이에 맞서 투수 임찬규를 필두로, 홍창기(좌익수)-김현수(좌익수)-서건창(2루수)-채은성(지명타자)-오지환(유격수)-문성주(우익수)-이영빈(1루수)-유강남(포수)-문보경(3루수)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선취점은 키움의 몫이었다. 2회초 송성문의 내야안타로 만들어진 2사 1루에서 예진원이 우익수 방면 1타점 적시 3루타를 쳤다.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던 키움은 5회초 격차를 벌렸다. 이지영의 안타와 변상권의 안타로 연결된 1사 1,2루에서 대타 김웅빈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어 이용규의 볼넷과 김혜성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에선 이정후의 2루수 땅볼에 3루주자 이용규가 홈을 밟으며 5-0으로 넉넉히 앞섰다. 

LG도 보고만 있지 않았다. 5회말 2사 후 유강남이 솔로포를 가동했다. 이어 문보경-홍창기의 연속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2루에선 김현수가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LG는 6회말에도 채은성 타석에서 나온 상대 실책으로 1사 2루가 만들어지자 문성주가 1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영빈-유강남의 연속 안타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는 김민성의 2루수 땅볼에 3루주자 문성주가 홈을 밟으며 한 점차로 맹추격했다. 

그러나 LG는 이후 타선이 키움 불펜진에 막히며 경기를 뒤집는데는 실패했다. 

키움은 선발 투수 안우진이 5이닝 2실점으로 역투, 시즌 7승을 올리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타선에선 쐐기포의 주인공인 김웅빈(1타수 1안타 1홈런 3타점)을 비롯해 이지영(4타수 3안타), 김혜성(5타수 3안타)이 맹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LG는 유강남이 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