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는 2연패 수렁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 (사진=뉴시스)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 (사진=뉴시스)

[Today-korea=잠실, 이한주 기자]키움이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키움은 2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전적 66승 6무 65패를 기록했다. 반면 LG는 2연패에 빠졌다(69승 9무 56패).

키움은 투수 최원태를 필두로, 이용규(우익수)-김혜성(유격수)-이정후(지명타자)-윌 크레익(1루수)-송성문(2루수)-김웅빈(3루수)-이지영(포수)-변상권(좌익수)-예진원(중견수)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LG는 이에 맞서 홍창기(지명타자)-오지환(유격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우익수)-문성주(중견수)-김민성(3루수)-서건창(2루수)-유강남(포수)-문보경(1루수)이 타선을 구축했다. 선발투수는 케이시 켈리. 

선취점은 키움의 몫이었다. 1회초 이용규의 안타와 상대 보크로 만들어진 2사 2루에서 크레익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LG도 보고만 있지 않았다. 1회말 홍창기의 볼넷과 김현수의 안타로 1사 1,3루가 이어지자 채은성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이후 문성주는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채은성이 2루 도루를 성공하며 2사 2,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자 김민성이 우익수 방면 2타점 적시 2루타를 치며 팀에 두 점차 리드를 안겼다. 

기회를 노리던 키움은 5회초 이지영의 볼넷과 변상권의 안타로 연결된 무사 1,3루에서 예진원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 추격했다. 이어 이용규는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상대 폭투로 만들어진 1사 2,3루에서 김혜성이 우익수 방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기세가 오른 키움은 7회초 변상권의 볼넷과 예진원의 희생번트로 이어진 1사 2루에서 이용규가 1타점 적시 3루타를 날린데 이어, 후속타자 김혜성마저 희생플라이를 작렬시키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LG는 9회말 김민성의 안타와 서건창의 볼넷, 이형종의 사구로 만들어진 2사 만루에서 홍창기의 2타점 적시타로 끝까지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키움은 선발 최원태가 6이닝 3실점 호투로 시즌 9승을 챙겼다. 이후 조상우(홀, 1이닝 무실점)-김재웅(홀, 1이닝 무실점)-김태훈(세, 1이닝 2실점)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타선에선 결승타의 주인공인 김혜성(4타수 3안타 3타점)을 비롯해 이용규(5타수 2안타 1타점)가 맹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LG는 채은성이 4타수 1안타 1타점, 김민성이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