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 김상수. (사진=뉴시스)
삼성 라이온즈 김상수. (사진=뉴시스)

[Today-korea=대구, 이한주 기자]삼성이 1위 탈환을 눈앞에 뒀다. 

삼성 라이온즈는 2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2위 삼성은 선두 KT와 게임 차를 0으로 줄이며 승률에서만 뒤진 2위를 유지했다. 반면 KT는 4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삼성은 선발투수 원태인을 필두로, 박해민(중견수)-구자욱(우익수)-오재일(1루수)-강민호(포수)-호세 피렐라(지명타자)-김상수(2루수)-이원석(3루수)-김지찬(유격수)-김헌곤(좌익수)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KT는 이에 맞서 조용호(좌익수)-황재균(3루수)-강백호(1루수)-유한준(지명타자)-제라드 호잉(우익수)-박경수(2루수)-장성우(포수)-배정대(중견수)-심우준(유격수)이 타선을 구축했다. 선발투수는 고영표. 

경기 초반 양 팀 선발투수들의 호투로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타자들은 두 투수에게 꽁꽁 묶이며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팽팽하던 균형을 깨뜨린 팀은 삼성이었다. 4회말 구자욱-오재일이 연속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그러자 강민호가 1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렸고 피렐라의 안타로 연결된 무사 만루에서는 김상수가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적시 2루타를 작렬시키며 격차를 벌렸다.

KT도 반격했다. 6회초 배정대-심우준의 연속안타와 조용호의 땅볼로 이어진 2사 1,3루에서 강백호가 1타점 적시타를 쳤다. 7회초에는 박경수가 솔로포를 가동했다. 

하지만 KT는 이후 타선이 삼성 투수진에 막히며 결국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삼성은 선발 원태인이 7.1이닝 2실점 호투로 시즌 14승을 챙겼다. 이어 최채흥(0.1이닝 무실점)-오승환(세, 1.1이닝 무실점)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타선에선 김상수(4타수 2안타 3타점)와 구자욱(4타수 2안타)이 맹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KT는 강백호(4타수 2안타)와 배정대(4타수 3안타)가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