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oday-korea 정호성 기자)
(사진=Today-korea 정호성 기자)

[Today-korea=잠실, 이한주 기자]두산이 4위 자리를 사수했다.  

두산 베어스는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7-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두산은 2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전적 68승 8무 64패를 기록, 4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키움은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67승 7무 67패).

두산은 정수빈(중견수)-김인태(좌익수)-박건우(우익수)-김재환(지명타자)-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1루수)-박계범(3루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강승호(2루수)가 타선을 구축했다. 선발투수는 최원준. 

키움은 이에 맞서 투수 최원태를 필두로, 이용규(우익수)-김혜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크레익(1루수)-송성문(2루수)-박병호(지명타자)-김웅빈(3루수)-이지영(포수)-예진원(좌익수)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선취점은 키움의 몫이었다. 3회초 김혜성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데 이어 후속타자 이정후의 우전 안타에 홈까지 파고 들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두산도 보고만 있지 않았다. 4회말 김재환-페르난데스의 안타로 연결된 2사 1,2루에서 박계범이 1타점 적시타를 치며 경기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5회말 강승호의 2루타로 만들어진 1사 2루에서 정수빈이 우측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작렬시키며 경기 분위기를 주도했다. 

두산은 6회말에도 페르난데스의 안타와 박계범-김재호의 연속 볼넷으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박세혁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고, 강승호와 안권수가 각각 2타점 적시타와 1타점 적시타를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다급해진 키움은 8회초 이용규의 사구에 이어 이정후가 1타점 적시 2루타를 치며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두산은 선발투수 최원준(4.2이닝 1실점) 이후 이현승(0.2이닝 무실점)-이영하(1.2이닝 무실점)-김명신(1이닝 1실점)-이승진(1이닝 무실점)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타선에선 결승포의 주인공인 정수빈(3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을 비롯, 박계범(3타수 1안타 1타점), 강승호(4타수 2안타 2타점)가 맹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키움은 이정후(4타수 2안타 2타점)가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