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사진=AP/뉴시스)

[Today-korea=이한주 기자]애틀랜타가 월드시리즈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1차전에서 6-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애틀랜타는 7전 4선승제로 진행되는 월드시리즈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애틀랜타의 화력은 경기 초반부터 불을 뿜었다. 1회초 호르헤 솔레어가 솔로포를 쏘아 올린데 이어 아지 알비스가 안타와 도루로 1사 2루를 만들자 오스틴 라일리가 1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2회초에는 트래비스 다노-작 피더슨의 연속 안타와 댄스비 스완슨의 진루타로 연결된 1사 2,3루에서 솔레어의 유격수 땅볼에 3루주자 다노가 홈을 밟으며 격차를 벌렸다. 

여유가 생긴 애틀랜타는 3회초 에디 로사리오의 안타에 이어 아담 듀발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작렬시키며 5-0을 만들었다.

다급해진 휴스턴은 4회말 카일 터커의 2루타와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에서 채즈 맥코믹 타석에서 나온 상대 실책 및 야수 선택으로 3루주자 터커가 홈을 밟으며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그러나 애틀랜타는 8회초 스완슨-솔레어의 볼넷과 안타로 연결된 1사 1,3루에서 프레디 프리먼이 희생플라이를 날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휴스턴은 8회말 요르단 알바레스가 3루타를 친 뒤 후속타자 카를로스 코레아의 2루수 땅볼에 홈을 밟으며 끝까지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애틀랜타는 선발투수 찰리 모튼(2.1이닝 무실점)이 정강이 골절로 조기 강판됐지만 A.J. 민터(2.2이닝 1실점)-루크 잭슨(1.2이닝 무실점)-타일러 마젝(1.1이닝 1실점)-윌 스미스(1이닝 무실점)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타선에선 결승포의 주인공인 솔레어(5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을 비롯, 알비스(5타수 2안타)와 듀발(4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이 맹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휴스턴은 마이클 브랜틀리(5타수 3안타)가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