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Butter)' 등 3개 부문 후보에 이름 올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 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 히트 뮤직)

[Today-korea 이은숙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의 최고 영예인 '올해의 아티스트(Artist Of The Year)' 후보에 올랐다.

28일(현지시간)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홈페이지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Butter)' 등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최고의 상으로 통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엇보다 아시아 가수가 후보로 지명된 것 자체가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아리아나 그란데, 드레이크, 올리비아 로드리고, 테일러 스위프트 등 쟁쟁한 팝스타들과 함께 '올해의 아티스트'를 놓고 겨룬다.

올해 10주간 빌보드 메인싱글 차트 '핫100' 정상을 차지한 '버터'로는 '페이보릿 팝송'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수상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개 부문 이상 수상했다.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수상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팝/록 장르(Pop/Rock) 페이보릿 듀오/그룹(Favorite Duo/Group)',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올해 시상식에서도 수상이 점쳐진다. 특히 '버터'뿐만 아니라 '퍼미션 투 댄스',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까지 '핫100' 1위에 오르며 명실상부 수퍼그룹으로 부상한 만큼, 일각에서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수상도 점친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 등과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통한다. 방탄소년단으 내년 초 열리는 그래미 어워즈 수상도 예상되고 있다. 음악적인 것에만 한정하면, 그래미 어워즈의 권위가 가장 높다.

이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내달 2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Microsoft Theater)에서 열린다. 미국 TV 방송사 ABC를 통해 생중계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21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2021 E! People's Choice Awards)'에서도 '더 그룹 오브 2021(THE GROUP OF 2021)', '더 송 오브 2021(THE SONG OF 2021)', '더 뮤직비디오 오브 2021(THE MUSIC VIDEO OF 2021) 등 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 시상식은 오는 12월7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모니카에서 열리며 NBC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