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20kg 삼성 초대형 고효율 건조기 출시
'예열 히터' 기능, 60℃ 이하 온도 제어로 옷 손상 '방지'

삼성전자는 28일 국내 최대 20kg 용량 건조기 '비스포크 그랑데 AI 신제품'을 출시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8일 국내 최대 20kg 용량 건조기 '비스포크 그랑데 AI 신제품'을 출시했다. 사진=삼성전자

[Today-korea=오은서 기자]올해 초부터 건조기 시장에 부는 대형화 바람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용량에 '예열 히터' 기능을 결합해 겨울철 한파에도 옷감 손상 을 최소화한 고효율 제품을 공개했다.

2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28일 국내 최대 건조 용량을 자랑하는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 신제품을 출시했다. 

올해 1~9월 누계로 삼성전자의 국내 건조기 매출 비중에서 17kg 이상 대용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60%다. 이 제품은 건조 용량이 20kg으로 이불 빨래까지 넉넉하게 건조할 수 있는 대용량 수요를 반영했다. 

20kg 건조기는 핵심부품을 효율적으로 설계해 외관 크기는 기존 최대 용량인 19kg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건조 용량을 1kg 더 늘렸다. 열교환기의 콘덴서 전열 면적을 18% 가량 확대하고 습도 센싱 정밀도를 높여 소비자가 동일한 공간에 더 큰 용량의 건조기를 사용하도록 효율성을 높였다.

신제품은 특히 기존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의 장점을 그대로 적용했으며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저온제습’ 이라는 독자 기술을 추가했다. 이는 건조통을 빠르게 예열하는 히터를 특화하고 건조 후 옷감 손상이 없는 60℃ 이하로 온도를 제어하는 방식으로 겨울철에도 초고속 건조 기능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는 첨단 기술을 적용해 ▲온습도 정밀센서로 건조통 안팎의 온도와 습도를 고려해 최적의 온습도로 실행하는 ‘AI 맞춤건조’ ▲세탁실 습기를 제거하는 ‘세탁실 공간 제습’ ▲건조통 뒷면에서 강력한 바람을 균일하게 내보내는 ‘360 ˚ 에어홀’ 등의 기능을 갖췄다. 

또 삼성 그랑데 건조기 AI는 9kg에서 20kg까지 전 용량에 걸쳐 에너지 소비 효율 1등급을 달성한 친환경 제품이며, 그레이지·블랙·이녹스·화이트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 20kg 제품의 출고가는 174만9000원~189만9000원이다.

이 밖에 디지털 인버터 모터와 컴프레서에 대해 소비자가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 고장나면 무상 교체가 가능한 ‘평생보증’ 서비스도 제공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소비자욕구를 미리 파악해 국내 건조기 시장에 최대 용량을 단계적으로 출시한 만큼 혁신 제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