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층 접종자, 2~3층 접종자·비접종자

서울 SK 나이츠 로고 (사진=SK나이츠)
서울 SK 나이츠 로고 (사진=SK나이츠)

[Today-korea=이수복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가 체육관 입장 관중 인원을 확대한다.

SK(단장 오경식)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방역지침에 따라 오는 11월 홈 경기부터 입장 관중 수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SK는 우선 1층 코트 좌석의 경우 선수 벤치 쪽을 제외한 맞은편 위주로 총 150석을 100%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선수 벤치 쪽은 선수와의 접촉을 방지하기 위해 운영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백신2차 접종 후 2주가 경과한 백신 접종 완료자, 48시간내 PCR음성확인자, 18세 이하 청소년, 의사 소견서를 통해 방역 당국으로부터 불가피한 사유의 접종 불가자로 인정받은 팬들은 1층 입장이 가능하다.

2층과 3층의 경우 총 5천석의 50%인 2500석을 대상으로 접종자와 비접종자가 모두 입장 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경우 학생체육관 총 관중석의 47.3%인 2650석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우선 다음 달 5일 오후 7시에 열리는 수원 KT와의 경기는 사전예매가 가능한 멤버쉽 회원에게는 다음 달 1일 오후 2시부터 예매가 오픈되고, 일반 예매는 다음 달 2일 오후 2시부터 예매가 가능하다. 예매는 KBL 통합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SK는 추후 방역지침에 기반해 입장 관객 수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