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 시 50% 할인

프로스포츠 관람권 지원혜택 (사진=한국프로스포츠협회 홈페이지 캡처)
프로스포츠 관람권 지원혜택 (사진=한국프로스포츠협회 홈페이지 캡처)

[Today-korea=이수복 기자] ‘위드코로나’를 앞두고 프로스포츠 관람권 혜택이 팬들에게 주어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프로스포츠협회는 프로스포츠 4개 종목(축구·야구·농구·배구) 관람 할인권 40만 장을 제공하는 프로스포츠 관람권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프로스포츠 관람권 지원 사업은 문화소비와 여가활동 재개 및 내수 활성화를 돕기 위한 소비쿠폰의 일환이다.

할인권은 11월 1일 오전 10시부터 각 프로구단의 온라인 티켓 예매 사이트 또는 앱을 통해 선착순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11~12월 중 총 3회에 걸쳐 배포되며, 경기가 열리는 프로스포츠 전 종목(K리그, KBO, KBL, WKBL, KOVO) 전 좌석을 대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할인권을 발급받아 예매 결제 시 적용하면 최대 7000원 내에서 50% 할인된다. 할인권은 각 예매처에서 회차당 2장씩 중복 발급 가능하며, 장애인·국가유공자 및 카드사 할인 등에 중복하여 사용할 수 있다. 또한 21년 9월 이후 10만 원 이상 금액 기부자는 할인권 2장을 추가로 발급받을 수 있다.

한국프로스포츠협회는 이번 사업에 대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프로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경기장 방역 및 소독, 좌석 간 띄어 앉기, 관람객 체온 측정 등 방역과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프로스포츠협회 홈페이지 및 각 예매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