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쿠르 첼로 부문에서 3위와 함께 로즈마리 위게닌(Rose-Marie Huguenin) 특별상 수상

첼리스트 한재민 (사진 = 파이플랜즈)
첼리스트 한재민 (사진 = 파이플랜즈)

[Today-korea 이주옥 기자] 첼리스트 한재민(15)이 '제75회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3위를 차지했다.

한재민 소속사 파이플랜즈와 금호문화재단에 따르면, 한재민은 2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폐막한 이번 콩쿠르 첼로 부문에서 3위와 함께 로즈마리 위게닌(Rose-Marie Huguenin) 특별상을 수상했다.

한재민은 이날 제네바 빅토리아 홀에서 열린 결선 무대에서 스위스 로망드 관현악단(지휘 게오르그 프리치)과 엘가 첼로 협주곡, e단조, Op.85를 연주했다.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의 첼로 부문에 한국인이 입상한 건 두 번째다. 1971년 정명화가 우승한 이후 50년 만이다.

한재민은 콩쿠르 최연소 본선 진출자였다. 첼로 부문 본선 진출자의 평균 연령이 만 24세인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한재민은 3위 상금 8000프랑(약 1018만원)을 수여 받았다. 콩쿠르 부상으로 2년간 해외 콘서트 투어와 제네바 프로무지카 사와 2년간 매니지먼트 계약 체결의 기회를 갖는다.

한재민은 콩쿠르를 마친 후 파이플랜즈를 통해 "올해에만 큰 콩쿠르를 두 번 참가하며 음악적으로 더 성장할 수 있었다. 한국에서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시고 함께 해주신 분들께 특별히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기대가 되는 연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콩쿠르에서 1위는 일본의 우에노 미치아키(26), 2위에는 캐나다의 브라이언 챙(24)이다.

1939년에 시작된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는 만 29세 이하의 연주자들을 대상으로 한다. 피아노, 플루트, 클라리넷, 첼로, 비올라, 현악 사중주, 성악, 타악기 부문은 매년 번갈아, 작곡 부문은 2년 주기로 개최된다.

한편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역대 최연소로 조기 입학하고, 이강호 교수와 정명화 교수를 사사한 한재민은 국내외 콩쿠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2015년 일본 오사카 국제 콩쿠르, 2017년 헝가리 다비드 포퍼 국제 콩쿠르, 2019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차우어 첼로 국제 콩쿠르 등 국제 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앞서 '2020-2021 제오르제 에네스쿠 콩쿠르' 최연소 우승에 올해만 세계적인 콩쿠르에서 두 번째 최연소 수상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