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시 18득점·박정아 13득점 활약

한국도로공사 선수단 (사진=뉴시스/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도로공사 선수단 (사진=뉴시스/한국배구연맹 제공)

[Today-korea=이서은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페퍼저축은행을 꺾고 2연패 뒤 2연승을 기록했다.

김천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는 29일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광주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9)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개막 후 2연패에 빠져 있던 도로공사는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둔 뒤 연승을 달리게 됐다. 2승 2패로 4위에 등극했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은 개막 후 3연패에 빠지며 7위에 머물렀다.

도로공사는 배유나(센터), 켈시 대니얼 페인(등록명 켈시, 라이트), 전새얀(레프트), 정대영(센터), 박정아(레프트), 이고은(세터)와 임명옥(리베로)의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페퍼저축은행은 최민지(센터), 바르가 엘리자벳 이네(등록명 엘리자벳, 라이트), 이한비(레프트), 박경현(레프트), 이현(세터), 하혜진(라이트), 문슬기(리베로)의 라인업으로 맞섰다.

도로공사는 1세트부터 상대 범실과 켈시-박정아의 공격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18-11까지 벌어졌던 점수는 페퍼저축은행의 ‘주포’ 엘리자벳의 오픈과 후위 공격으로 빠르게 좁혀지며 19-19 동점이 됐다.

도로공사는 막판 전새얀의 블로킹 득점과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로 결국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도 도로공사가 선취 득점을 한 후 페퍼저축은행이 따라갔다. 도로공사는 정대영의 블로킹 득점으로 12-9까지 달아났지만 최가은의 서브 에이스로 15-15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박정아의 오픈 공격, 블로킹 득점으로 24-19까지 점수차를 벌린 후 상대 실책으로 세트를 끝냈다.

3세트도 도로공사가 리드를 가져갔다. 켈시와 전새얀의 퀵오픈 공격으로 점수는 20-13이 됐다. 이어 상대의 범실과 켈시의 마무리 후위 공격으로 마무리 지으며 승리했다.

도로공사는 켈시(18득점)-박정아(13득점)의 ‘쌍포’ 조합으로 좋은 공격력을 선보였다. 팀의 공격 성공률도 43.1%로 좋았다.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이 17득점으로 분전했지만 7범실도 함께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공격 성공률은 40%로 좋았으나 리시브 불안에 노출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