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71 승

WKBL KB스타즈 (사진=WKBL)
WKBL KB스타즈 (사진=WKBL)

[Today-korea=이수복 기자] KB스타즈가 신한은행을 누르고 2연승에 성공했다.

KB는 29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74-7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에 성공한 KB는 단독 1위에 올랐다.

반면 신한은행은 부상으로 빠진 김단비의 공백을 느끼며 리그 첫 패배를 당했다.

KB에서는 박지수는 24점 15리바운드로 더블더블로 골밑을 든든하게 지켰다. 김민정이 21점을 기록하고 강이슬 6점 12리바운드로 팀 승리에 일조했다.

신한은행은 유승희 16점, 김아름 11점으로 분전했으나 높이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KB는 신한은행의 빠른 플레이에 당황한 모습을 보여줬다. 박지수를 활용한 공격으로 1쿼터는 15-10으로 앞섰지만 2쿼터에는 한채진, 이경은, 김아름 등 신한은행에 연속 외곽을 허용하며 점수 차가 더 벌어졌다. 전반은 25-41로 신한은행이 크게 앞서며 끝났다.

3쿼터에 KB는 김민정과 박지수를 활용해 공격을 풀어갔다. 박지수는 3쿼터에 10점을 몰아넣으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KB는 3쿼터의 흐름을 4쿼터에도 이어갔다. 박지수는 높이의 이점을 살려 정확한 골밑 득점을 만들었다. 이에 신한은행은 유승희와 김아름의 공격으로 맞불을 놓았고 다양한 공격루트로 KB를 공략했다.

KB는 4쿼터 종료 1분 24초 전 최희진이 속공을 성공시켜 72-71로 역전했고 박지수의 골밑슛으로 74-71을 만들었다.

신한은행은 경기 종료 직전 유승희의 3점 슛이 림을 벗어나면서 경기를 뒤집는데는 실패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