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Today-korea=고척돔, 이한주 기자]"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

키움 히어로즈는 2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홈 최종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키움은 2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전적 69승 7무 67패를 기록, 5위 SSG 랜더스와 격차를 0.5경기로 줄이며 실낱같은 포스트시즌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30일 경기에서 SSG가 패하고 키움이 승리할 경우 키움이 극적으로 가을야구 티켓을 손에 거머쥐게 된다. 

키움 선발투수 한현희는 6이닝 동안 5피안타 3사사구 2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6승을 올리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한현희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해줬다. 한현희가 호투해줘서 흐름을 잡을 수 있었다"라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키움은 1회초 KT에 선제점을 허용했지만, 곧바로 1회말을 빅이닝으로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특히 박병호는 이정후-윌 크레익의 연속 안타와 송성문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만루에서 천금같은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결승타를 기록했다. 

홍 감독은 "1회 실점 후 타자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플레이를 해줬다. 이정후가 안타로 타선을 깨워줬고, 박병호의 2타점 2루타가 승리의 발판이 됐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마지막으로 홍 감독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음 경기의 필승을 다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