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블루밍스 선수단. (사진=WKBL)
삼성생명 블루밍스 선수단. (사진=WKBL)

[Today-korea=이한주 기자]배혜윤이 삼성생명의 2연승을 이끌었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1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과의 맞대결에서 68-6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삼성생명은 2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BNK는 3연패에 빠졌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이 21득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경기를 지배했다. 이명관(12득점 5어시스트)과 이해란(11득점 3리바운드)도 힘을 보탰다. 

BNK는 안혜지가 21득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진안이 13득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전반은 BNK의 분위기였다. 진안이 전반에만 18득점을 올렸고, 이소희도 9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삼성생명은 1쿼터 7분 만에 10점 차로 끌려갔다. 2쿼터 들어 이해란이 분전했지만 리바운드 싸움에서 열세를 보이며 흐름을 뒤집지 못했다. 결국 BNK가 46-33으로 리드한 채 전반이 끝났다. 

3쿼터 초반에도 BNK가 경기를 주도했다. 삼성생명은 쿼터 시작하고 약 4분 40초 동안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끌려갔다. 한 때 33-52까지 리드를 허락했다. 

그러나 3쿼터 중반 반전이 펼쳐졌다. 삼성생명은 캡틴 배혜윤이 연속 득점을 올렸고 박혜미의 3점슛까지 터지며 추격전을 시작했다. 쿼터 종료 직전 터진 이명관의 3점슛까지 터진 삼성생명이 49-54로 격차를 줄인 채 3쿼터가 마무리됐다. 

승부는 4쿼터에 갈렸다. 삼성생명은 윤예빈과 이명관의 외곽슛이 연신 림을 가르며 경기를 뒤집었다. BNK는 안혜지의 골밑슛과 리바운드 싸움에서 우위를 보였지만 삼성생명의 기세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의 연이은 득점포로 결국 승리까지 거머쥐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