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볼티모어 공식 SNS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가 좌완투수를 상대로 멀티히트를 때렸다.

김현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 에드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 7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9일 경기 이후 13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한 김현수는 연속경기 출루를 11경기로 늘렸다.시범경기 타율은 2할3푼8리에서 2할6푼7리(45타수 12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김현수는 첫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애런 산체스를 맞아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4회 두 번째 타석은 좌완 투수 제프 벨러보와 상대한 김현수는 좌전안타를 기록했다.

세 번째 타석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김현수는 6회 세 번째 타석 좌완 채드 지로도와 또 한 번 좌전안타를 때려내며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이후 김현수는 대주자 세드릭 멀린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한편, 볼티모어는 토론토에 2대5로 패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today-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